윤용로 고사…농협금융회장, 김용환 vs 김광수 2파전 압축


윤용로 고사…농협금융회장, 김용환 vs 김광수 2파전 압축

NH농협금융지주를 이끌 수장이 3일 뒤 결정된다. 현직인 김용환 회장과 관료 출신인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장의 2파전으로 사실상 압축됐다. ‘1조클럽’이란 농협금융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뛰어난 경영감각과 농협에 대한 이해를 고루 갖춘 인사가 낙점을 받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금융 이사회는 전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3명의 차기 후보군(쇼트리스트)을 확정했다. 최종 후보 명단에는 김용환 회장과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장, 윤용로 코람코자산신탁 회장이 이름을 올렸다. 김 회장의 임기는 오는 28일까지다.

헤럴드경제

다만 윤 회장의 경우 고사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추위는 아직까지 이런 의사를 전달받지 않았지만 윤 회장이 뜻을 굳히는 대로 농협금융 회장 레이스는 ‘2파전’으로 압축될 것으로 보인다.

임추위는 오는 19일 후보자 심층면접을 진행한 뒤 20일 회의에서 최종 후보를 선정해 당일 이사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이후 23∼24일 중 열릴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을 확정하게 된다.

임추위 안팎에서는 금융 분야의 전문성, 경영 역량 등 일반적인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의 요건뿐 아니라 농협 조직에 대한 이해라는 조건을 반드시 충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농협중앙회가 농협금융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고, 국내 영업부터 해외 진출 사업 모델까지 농협과의 관계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정무적 능력도 중요한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 고위관계자는 “농협중앙회가 정부의 눈치를 안 볼 수 없지 않느냐”면서 “금융지주 회장 인선, 당국 수장 교체 등으로 금융권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에서 정부와 결이 다른 인사를 올릴 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금융권에서는 김 회장이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에 성공한 만큼 현직 프리미엄이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 회장 취임 첫해인 2015년 4023억원이었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8598억원으로 2배 넘게 뛰었다. 올해 1분기 순익은 3000억원을 넘었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연간 1조원 목표 달성까지 순항할 것이란 전망이다. 김 회장은 2012년 농협금융 출범 이후 처음으로 회장 임기를 다 채웠을 뿐만 아니라 지난해 처음으로 연임에 성공했다. 이번에 또다시 선임되면 농협금융 최초의 3연임 회장이 된다.

김 전 원장은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장과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 등을 지낸 관료 출신으로 이번 정부 들어 금융위원장, 한국거래소 이사장 등 주요 기관장 인선 때마다 하마평에 오르내렸다. 친정부 성향에 당국과의 조율에 강점을 갖고 있고 업계에 대한 이해도도 높다고 평가된다.

강승연 기자/spa@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