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기만이라도 노동시간 단축·유연근무제 활성화 필요”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육아하는 아빠들과 간담회 개최

‘남성 육아휴직 눈치 안 보게 해 달라’ 등 다양한 정책 제언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부서에서 7~8년 일하는 동안 육아휴직을 신청한 직원은 내가 처음이었습니다. 제도가 공식적으로 마련된 공공기관 직원인데도 육아휴직을 내기까지 1년이란 시간이 걸렸죠. 육아휴직을 결심하고 1년간의 보류 기간 동안 아이와 관계가 안 좋아져서 결국 어쩔 수 없이 육아휴직을 신청하게 됐습니다. 경직된 조직 문화의 본사에서 근무하다보니 여러가지 눈치가 보일 수 밖에 없었고 책 한 권 분량의 인수인계서를 만들어 주고 왔음에도 미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두 달 후면 복직인데 복직 후의 자리에 대한 불안감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두 아이를 둔 복지부 산하 공단 근무 37세 A씨)

“회사에서 공식적으로 남자들도 육아휴직을 하라고 권장을 하는데도 실제 쓰려고 하면 어려움이 많아요. 쉬고 온 이후의 인사고과 등 불이익이 예상되는 것도 문제입니다.”(두 아이를 둔 대기업 근무 37세 B씨)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육아하는 아빠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15일 서울 북촌의 한 카페에서 육아하는 아빠들의 모임인 ‘100인의 아빠단’을 만난 김 부위원장은 육아 고충과 제안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9월 부위원장직과 사무처 신설 후 첫 공식 행보로, 일·생활 균형과 성평등한 육아가 저출산 문제 해소의 주요 실마리 중 하나라는 인식 하에 육아하는 아빠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100인의 아빠단은 육아 휴직 등의 방법으로 실제 육아에 참여하는 자신들의 생생한 사례를 공유하며 다양한 정책 제언을 쏟아냈다.

‘지자체에서 육아 단기별로 부모들을 교육해 주는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겠다’ ‘1~2개월 정도라도 육아휴직 해도 복직하는 데 문제없다는 문화가 형성되면 좋겠다’ ‘노동시간 단축이나 유연근무제 활성화가 됐으면 좋겠다’ ‘퇴근 후 아이들과 가질 수 있는 2~3시간의 골든타임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심야 놀이터가 활성화 됐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놨다.

김 부위원장은 “남성들은 육아가 가사노동이 아니라 아빠로서의 행복할 권리로 생각하는 의식 개선과 의식화가 필요하다”며 “적어도 육아기만큼이라도 노동시간을 줄여주거나 유연근무제라도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내놓은 ‘2015 삶의 질’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아빠가 아이와 보내는 시간’이 하루 평균 6분으로 OECD 국가 중 꼴찌였다. 이 같은 엄마 독박육아의 원인으로 아빠의 육아휴직, 육아기 단축근무 제도 활용이 저조한 점 등 일·생활 균형 미흡을 지적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