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박남춘, 과대포장 비난은 적반하장”…논평 통해 반박


유정복

16일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측 논평 발표

“지난 4년 진실 왜곡하고 시정성과 폄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예비후보 측이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 측의 ‘인천시정 과대포장’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유정복 예비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6일 이상구 대변인 논평을 통해 “유 예비후보가 인천시장 재임 기간 동안 이룬 성과를 (박남춘 후보 측이) ‘과대포장’이니 ‘실정’이니 하며 비난하는 것은 적반하장도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선대위는 “유 예비후보가 시장으로 재임하던 지난 4년 내내 진실을 왜곡하고 시정 성과를 폄훼하고 노고를 흠집 내던 사람들인지라 그러려니 할 수도 있겠지만 이건 정도가 너무 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채문제만 집요하게 물고 늘어져 인천시장이 된 민주당 소속 전임 (송영길) 시장이야말로 오히려 빚더미만 더 키우고 임기 내내 아무 것도 하지 않다가 인천을 파산 직전까지 몰고 갔다”며 “그랬던 전임 시장이 자리를 떠날 때 자신의 실정에 대해 어디 반성이나 사과하는 척이라도 했었는가”라고 제기했다.

선대위는 “그런 사람들이 3조7000억원의 빚을 갚아 재정건전화를 이루고 인천발 KTX와 같은 상상도 못 할 성과를 냈는데도 (유 예비후보를) 비난하는 것은 인천시 1만5000여 공직자를 욕보이는 것이고 300만 인천시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는 행위”라고 반박했다.

앞서 박남춘 예비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지난 15일 김은경 대변인 논평을 통해 “유정복 예비후보는 박근혜 적폐 정권의 잔존세력임을 고백하고 인천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또 “유 예비후보가 밝힌 출마의 변은 실망스럽기 그지없다”며 “후보로서 인천의 비전과 정책을 밝히기보다 지난 4년 동안의 시정을 과대 포장하고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는 데만 혈안이 된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유정복 예비후보 측 이상구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은경 대변인이 지적한 ‘적폐 정권의 잔존세력’에 대해서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이상구 대변인은 “박남춘 후보 측의 적폐 정권 주장은 터무니없고 반박할 필요도 없어 대응하지 않았다”며 “유 예비후보는 적폐 정권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박 후보 측이 네거티브 선거운동을 하고 있어 경고성 의미에서 오늘 논평을 냈다”고 말했다.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