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러피언투어 올해의 선수’ 가르시아 “평생 잊지 못할 한 해”


'유러피언투어 올해의 선수' 가르시아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생애 처음으로 유러피언투어 선정 올해의 골퍼가 됐다.
유러피언투어 올해의 골퍼 선정위원회는 8일 가르시아를 올해의 골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후보에는 가르시아를 비롯해 저스틴 로즈, 토미 플리트우드, 타이렐 해튼(이상 잉글랜드), 존 람(스페인)이 이름을 올렸다. 스페인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것은 1986년과 88년, 91년 등 세 차례 수상한 세베 바예스테로스에 이어 두 번째다.

가르시아는 올 시즌 유러피언투어에서 2승을 거뒀다. 지난 2월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과 10월 안달루시아 발데라마 마스터스에서 정상에 올랐다. 무엇보다 그는 지난 4월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서 우승했다. 스페인 선수론 바예스테로스와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에 이어 세 번째 우승이었다. 지난 7월에 그는 미국 텍사스대 골프선수 출신으로 미국 골프채널에서 리포터로 활약하던 앤젤라 애킨스와 결혼했다. 가르시아는 수상 직후 “대단한 영광이다”면서 “올해는 코스 안팎에서 특별하고 믿기 어려운 일들이 많았다. 평생 잊지 못할 한 해를 보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