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중국 정부산하 중전열중문화발전과 ‘미르의 전설2’ IP 관리 사업 진행


위메이드 중국 정부산하 중전열중문화발전과 '미르의 전설2' IP 관리 사업 진행

[스포츠서울 김진욱기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와 자회사 ㈜전기아이피가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중전열중문화발전(북경)과 공동으로 ‘미르의 전설2’ IP(지식재산권)의 중국내 양성화 사업을 진행한다.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위메이드와 중국 내 미르의 전설2(중국명 열혈전기) 권한 위임 공동사업을 진행하는 성명서를 17일 발표하고 불법적으로 서비스되고 있는 미르의 전설2 IP 관리에 들어간다.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중국 문화부와 관련된 국유회사다.

이번 계약을 통해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중국 전역에 미르의 전설2 정식 수권 합법화 공식 창구를 운영하고,
위메이드와 공동으로 지식재산권 보호와 지원, 단속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중국 파트너사들에게 미르의 전설2 IP 사업에 관한 정확한 권리에 대한 정보를 알려 주고, 가이드 라인을 제시해 올바른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나아가 중국 및 글로벌 IP 보유 기업들의 합법적인 권리를 보장하는 것은 물론, 보다 건전한 콘텐츠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저작권 침해에 대한 실효성 있는 강력한 제재 조치까지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이사는 “이번 중전열중문화발전과의 사업 발표를 통해 저작권 침해 게임의 양성화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양성화된 게임은 본사의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다양한 방법으로 중국 게임 기업들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다”고 밝혔다.

jwkim@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