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유혹자’ 김민재, 우도환 폭로‥박수영 배신감 ‘눈물’ [종합]


'위대한유혹자' 김민재, 우도환 폭로‥박수영 배신감 '눈물' [종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위대한유혹자’에서 김민재가 박수영에게 우도환의 모든 것을 폭로했다.

2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연출 강인, 이동현,극본 김보연)’에서는 시현(우도환 분)에게 배신감에 찬 태희(박수영 분)가 그려졌다.

이날 시현은 태희와 함께 걸으며 수지에게 “우리 사이에 끼어들지 좀 마”라고 냉정한 모습을 보였고, 화를 이기지 못한 수지(문가영 분)는 두 사람을 향해 차로 들이박으려 했다. 하지만 가까스로 감정을 잡았고, 두 사람은 다치지 않았다. 그럼에도 놀란 가슴에 시현과 태희는 파르르 떨었고, 수지의 밑바닥까지 보고만 시현은 화가 치밀어올랐다. 태희는 “수지가 더 놀랐을 것”이라며 시현을 붙잡았다.

혼자 남겨진 수지는 “나 진짜 다 끝난 것 같다”며 눈물, 세주(김민재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태희는 “차라리 내가 사라졌으면 좋겠다, 다 싫다”면서 “네 말이 맞았다, 시현이 갔다 우리 예전으로 못 돌아간다”며 다시 돌아갈 수 없는 현실을 부정하고 싶어했다.

수지는 세주에게 “너도 나 놔버릴 거냐”고 질문, 이어 세주는 “아니 절대로 놓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수지는 “우리 둘만 있어도 안 외로울까”라고 물었으나, 세주는 자신이 짝사랑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셋이 있어도 외로울 땐 있었다”면서 “적어도 외롭지 않게 하겠다, 네 옆에 있어주겠다”며 수지를 향한 일편단심 모습을 보였다.

수지는 세주 앞에서 “아무것도 시작하지 말걸”이라고 괴로워했고, 세주는 “네 잘 못 아니다”고 위로하면서 “내가 다 바로잡을게 흔들리지만 말고 버텨라”는 말을 남기고 시현에게 향했다.

세주는 마지막으로 시현에게 물었다. 다시 수지에게 돌아갈 생각없냐는 것. 시현은 “난 아지트떠났다, 옆에서 잘해줘라”며 이를 거절, 세현은 “나만 우리 지키려 발악하냐, 그래도 좋으니 수지한테 가라”며 재차 부탁했다. 시현은 “미안하다”는 말로 완전히 거절했고, 세주는 “나도 미안하다”며 눈빛이 돌변했다.

세주는 시현이 문제를 핑계로 태희를 불러냈다. 세주는 “화해 도와줄 사람 너 뿐”이라며 태희를 불렀고, 이내 “권시현이 너 속였다”며 폭로, 시현이 말하기 전 선수쳐버렸다. 이어 증거를 보여주겠다며 아지트로 태희를 데려간 세주, 태희는 그 동안의 작전 기록들을 모두 보며, 믿을 수 없는 시현의 모습에 배신감이 복받쳐 눈물을 흘렸다.

/ssu0818@osen.co.kr

[사진]’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캡쳐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