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TALK] ‘MOM’ 치차리토, “한국 어려운 팀이었다”


[월드컵 TALK] 'MOM' 치차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 한준 기자]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치차리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한국을 어려운 상대였다고 돌아봤다.

한국은 한국 시간으로 24일 새벽 러시아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치른 2018년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졌다.

치차리토는 후반 21분 1-0으로 아슬아슬한 리드를 하던 순간 자신의 A매치 50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만회골을 넣어 치차리토의 골이 결승골이 됐다.

치차리토는 “우리는 많은 비판 받았지만 비판을 다 넘어서 멕시코를 대표해 열심히 했다. 우리는 재능 많은 팀이다. 비판은 소음일 뿐이다. 더 열심히 집중해서 열심히 뛰었다”며 웃었다.

한국에 대해 “독일 뿐 아니라 한국도 아주 까다로운 팀이었다”며 쉬운 승리가 아니었다고 했다.

치차리토는 3전 전승을 꿈꿨다.

“이제 스웨덴전이 남았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앞에 있던 모든 비판 다 잊고 싶다. 칭찬도 너무 신경쓰면 안된다. 즐겨야 하지만 스웨덴전 집중해야 한다. 독일과 스웨덴 결과 무관하게 집중하겠다.”

치차리토는 자신이 가진 멕시코 A매치 최다골 기록도 경신했다.

“기록을 세우는 게 꿈이기도 했다.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었다. 이루고 싶었는데 꿈꾸던 순간에 해냈다. 계속해서 멕시코를 위해 승리를 하고 싶고, 그게 만족스럽다. 승리를 이끈 골을 넣어 기쁜 것이다. 선수들 스태프, 가족에 모두 바치고 싶다. 협업의 결과다.”

“모두가 우리를 믿어줘서 좋은 성과 있었다. 오늘 이겼지만 이제 스웨덴전에 집중하겠다. 마지막 승점 3점까지 얻고 싶다. 그렇게 16강에 가고 싶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