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개막식 공연한 로비 윌리엄스 ‘가운뎃손가락 욕설’ 논란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 공연에 나선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쳐드는 장면이 중계화면에 잡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윌리엄스는 현지시간 14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에 앞서 그라운드에 나와 ‘필'(Feel), ‘에인절스'(Angels) 등 히트곡을 부르며 루즈니키 스타디움의 열기를 한껏 달궜습니다.

그러나 그는 마지막 노래 ‘록 디제이'(Rock DJ)를 부르던 도중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쳐들었고, 이는 중계화면에 그대로 잡혔습니다.

AP통신은 “윌리엄스가 전 세계에 가운뎃손가락을 내밀었다”고 표현했습니다.

윌리엄스는 이번 개막 공연 가수로 섭외되자마자 영국과 러시아 양국에서 모두 논란을 불러온 바 있습니다.

그는 러시아의 친 정부 매체들이 그의 노래 ‘파티 라이크 어 러시안'(Party Like a Russian)이 러시아 부호들을 조롱하는 것이라며 개막 공연에서 부르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영국 내에서는 윌리엄스가 인권 탄압으로 비난받는 러시아의 행사에 공연하는 것에 대한 비난이 제기됐습니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 [#아이보트챌린지] 투표 인증샷 참여하러 가기!


☞ [마부작침 #페이미투] 남녀 임금차별 실상 공개


☞ [다시 뜨겁게! 러시아월드컵 뉴스 특집]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