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여곡절 야구인생 한기주, 삼성에서 재기할까


우여곡절 야구인생 한기주, 삼성에서 재기할까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10억 팔’ KIA 한기주(30)가 트레이드를 통해 삼성으로 이적했다. 특급 유망주로 엄청난 기대 속에 프로 무대를 밟았지만 거듭된 부상에 발목잡히며 야구팬의 기억속에서 희미해진 그가 이젠 삼성으로 가서 어쩌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기회를 잡으려 한다.

KIA와 삼성은 29일 일제히 “삼성 외야수 이영욱과 투수 한기주를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KIA는 김호령과 이진영이 군입대하며 얇아진 백업 외야수를 이영욱으로 메울 수 있게 됐고, 다음 시즌 마운드 재건을 기치로 내건 삼성에겐 전성기 때만큼은 아니지만 여전히 묵직한 공을 뿌릴 수 있는 한기주가 매력적인 자원이다. 각자의 팀에서 자리잡지 못한 선수들이 트레이드를 통해 재기를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은 트레이드라는 평가가 나온다.

무엇보다 고교 시절부터 엄청난 잠재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한기주의 부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광주 동성고 시절 직구 최고 구속 150㎞를 기록하며 초고교급 유망주로 이름을 날린 한기주는 2006년 KBO리그 역사상 최초로 계약금 10억 원을 받으며 KIA에 입단했다. 데뷔 시즌인 2006년엔 44경기에 등판해 10승 11패, 8홀드, 1세이브, 방어율 3.26을 기록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2007시즌부터 마무리로 전환한 한기주는 2007년엔 55경기에 나서 2승 3패, 25세이브 방어율 2.43을 기록했고 이듬해엔 46경기에 등판해 3승 2패, 26세이브, 방어율 1.71을 달성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도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 혜택까지 받으며 창창한 미래를 여는 듯했다.

그러나 한기주는 2009년부터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2009년 여름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고 2011시즌에 맞춰 재활을 진행했지만 2010년 다시 염증이 생기면서 부상과 재활을 반복했다. 2011시즌에 복귀했지만 16경기에서 1승 3패, 7세이브, 방어율 4.08에 그쳤다. 설상가상으로 2013년엔 어깨 회전근 파열로 시즌을 접었다. 선수 생명이 끝날 수도 있다는 얘기까지 나왔다. 재활은 기약이 없었고 고단한 하루가 이어졌다. 그 세월을 견뎌낸 한기주는 2015년 7월12일 LG전에서 무려 1064일 만에 1군 복귀전을 치렀다. 지난해엔 29경기에 나섰지만 4승 3패, 1홀드, 1세이브, 방어율 7.62로 전성기 때의 모습을 되찾지는 못했다. 올해 역시 스프링캠프에서 허벅지 통증으로 조기 귀국하며 다시 한 번 부상 악령에 사로잡혔고 1군 등판 없이 퓨처스리그에서 13경기에 등판해 1승 1홀드, 방어율 5.00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KIA와 한기주의 마지막 인연이었다.

이제 한기주는 삼성으로 팀을 옮겨 재기를 노리게 됐다. 삼성 김한수 감독은 “지금은 한기주에게 뭔가를 기대할 상황은 아니지만 좋은 재능을 가진 투수인만큼 즐겁고 치열하게 경쟁해서 삼성에서 꼭 재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한기주에 앞서 KIA에서 삼성으로 넘어온 신용운이 재기에 성공한 사례도 있다. 한기주가 다음 시즌 사자군단의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서 씩씩하게 공을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superpowe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