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붕괴’ 평일이었다면? 미뤄지는 안전관리 책임… ‘누구에게 있나’


'용산 붕괴' 평일이었다면? 미뤄지는 안전관리 책임... '누구에게 있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YTN 50년이 넘은 용산의 한 4층 건물이 원인 모를 이유로 붕괴된 가운데, 용산구청과 붕괴된 건물 거주자간의 안전관리 책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붕괴된 건물의 세입자들과 주변 거주자들에 따르면, 2년전부터 상가 건물 근처에서 대형 공사가 진행되며 건물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이로 인해 세입자들은 한달전부터 용산 구청에 민원을 넣었지만, 구청에서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구청은 “해당 건물에서 진동, 균열 등으로 민원이 접수된 것은 없다”며 “해당 건물은 위험시설물로 지정돼 있지 않아 별도의 안전점검을 시행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한 구청은 “붕괴된 건물은 2006년 도시환경정비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철거될 예정이었던 건물”이라며 “조합 설립 후 안전 등 관리 책임은 조합에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래도 구청이 안전 관리에 좀더 신경썼어야 하는 것 아니냐”, “책임 떠미루기 하지 말길”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붕괴된 건물 인근 건물들에 대해 안전진단을 진행한 결과 11개 건물 중 3개 건물에 충격 흔적이 발견돼 입주를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