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은 금통위 개최…北 도발에도 금리 인상할까


오늘 한은 금통위 개최…北 도발에도 금리 인상할까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한국은행은 30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금융시장에서는 북한 미사일 도발에도 불구하고 한은이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1.5%로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은 금리 인상은 2011년 6월 이후 6년 5개월 만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지난 6월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방향전환을 예고한 이래 5개월 만이다.

지난달 금통위에서 인상 소수의견이 나온 뒤 이달 금리 인상은 기정사실로 여겨졌다.

이는 최근 경기 회복세와 함께 가계부채· 미국 금리 인상 등 금융불안 요인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침묵을 깨고 다시 미사일을 발사하며 도발했지만 이날 금통위 결과를 바꾸지는 못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전날 금융시장은 별다른 충격 없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금융시장 주된 관심은 앞으로의 금리 인상 속도다.

전문가들은 내년에 1∼2회 추가 인상을 예상한다. 경기와 부동산 시장 동향, 미 금리 인상 횟수 등을 고려해 결정할 것으로 본다.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 동결’을 주장하는 소수의견이 나온다면 그 자체가 ‘비둘기(성장 중시, 완화적 통화정책)’ 신호로 해석될 것으로 보인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