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세월호 4주기…곳곳 추모 물결


[앵커]

오늘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립니다.

이에 앞서 어제 목포 신항에서 세월호 선체가 시민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되는 등 곳곳에서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한정호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세월호 선체가 거치 돼 있는 목포 신항입니다.

4년 전의 아픔을 달래기 위한 ‘세월호 참사 4년 기억 및 다짐대회’가 열렸습니다.

꽃 피는 계절에 채 피지도 못하고 사그라진 안타까운 넋을 기리는 행사에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양현주 / 세월호잊지않기 목포공동실천위 집행위원장 : 세월호 4년을 맞이해서 세월호의 아픔을 같이하고 추모하는 기간을 설정을 하고, 시민과 함께 이 사회가 앞으로 안전한 사회로 가기 위한 디딤돌이 됐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이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목포 신항에서는 일반 시민에게 세월호 선체가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옆으로 누워 있는 흉측한 모습의 선체를 바로 보는 마음은 한결같이 무겁기만 합니다.

[이은숙 / 전북 정읍시 : 직접 선체를 가까이 볼 수 있어서 봤는데 그 당시 일이 생각나서 먹먹하고, 앞으로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안전한 나라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정부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도 추모행사가 이어졌습니다.

참사로 숨진 단원고 학생들의 꿈을 하나하나 기억하고 안타까움을 가득 담은 추모의 글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4주기인 오늘은 세월호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정부 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립니다.

추도식에는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안산시민 등 5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오늘 합동추도식에 앞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총리 주재로 국민안전을 다짐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세월호 참사 교훈을 되새기기로 했습니다.

YTN 한정호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