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처리시한 D-1…여야 막바지 협상 ‘올인’


여야는 1일(오늘)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막바지 협상에 총력을 기울였다.

여야 전날까지 3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이 참여하는 ‘2+2+2’ 협의체를 가동해 협상을 벌였지만, 핵심 쟁점에 대해서는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다.

9대 쟁점인 ▲ 공무원 증원 ▲ 최저임금 인상분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 아동수당 ▲ 기초연금 인상 ▲ 건강보험 재정 ▲ 남북협력기금 ▲ 법인세 인상 ▲ 소득세 인상 ▲ 누리 과정 가운데 남북협력기금 외에는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여야 원내지도부는 이날도 협상을 이어가면서 핵심 쟁점에 대한 견해차를 좁혀 일괄타결을 시도할 계획이다.

시한을 맞추려면 적어도 2일 정오까지 합의를 이뤄야 한다.

다만 핵심 쟁점으로 꼽히는 공무원 증원과 일자리 안정자금, 법인세와 소득세 부분에서 여야가 워낙 첨예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어, 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김기흥기자 ( heung@kbs.co.kr)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