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곽범국 사장 “정부 혁신성장 뒷받침 노력”


곽범국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30일 신년사를 통해 “부보금융회사가 정부의 혁신성장을 지속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게 튼튼한 건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 사장은 “올해에는 차별화된 상시감시체계에 기반하여 취약 금융사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리스크 감축 대안을 제시하는 역량을 키워가야 한다”며 “차등보험료율제의 부실 변별력을 한층 강화하여 금융사 스스로 책임 및 건전경영을 추진하는 풍토를 조성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곽 사장은 또 “금융시장 변화의 속도에 뒤처지는 일이 없도록 항시 예금보험제도를 돌봐야 한다”며 “국제적으로 이미 정합성이 인정된 예금자정보 사전유지제도와 회생·정리제도 도입을 조속히 마무리 지어 글로벌 추세에 맞춰 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곽 사장은 아울러 일자리 창출 노력을 당부하며 “올 한해 MOU관리, 기금운용, 정보화사업, 회수인프라 등 업무영역 전반에 걸쳐 최대한 많은 일자리의 씨앗을 뿌리고 키워 내야 한다”고 전했다.

곽 사장은 이 밖에 중국 사기(史記)의 ‘도리불언 하자성혜(桃李不言 下自成蹊·덕망이 있는 사람 밑에는 사람이 저절로 모여들어 명성이 높아진다)’는 표현을 빌어 “예보가 본연의 역할에 충실히 매진하다 보면 공사에 대한 국민의 신뢰와 믿음이 날로 깊어지고 이에 공사 미래 20년의 모습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봉준 기자 bj35sea@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