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달’출연 배우 강성진 “내 꿈은 언론인이었다”


‘영재발굴달’출연 배우 강성진 “내 꿈은 언론인이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를 소화해 내는 명배우 강성진이 한때 언론인을 꿈꿨던 사실을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한 그는 초등학교 시절 스케이팅을 시작하자마자 고학년 형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휩쓸었다고 밝혔다. 스케이팅에 두각을 나타낸 그가 운동을 그만둔 이유는 추위 때문이었다고. 유난히 추위에 약했던 그는 더 이상 운동을 하고 싶지 않아 공부를 열심히 할테니 운동을 그만두게 해달라는 ‘부모님 전상서’를 썼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운동을 그만둔 후 외고에 진학할 정도로 학업에도 두각을 나타냈다. 언론인을 꿈꾸며 공부하던 어느 날, 잘 만들어진 영화 한편이 한 사람에게 끼치는 영향력을 깨닫고 돌연 연극영화과로 가겠다고 부모님께 통보했다고. 갑작스러운 진로 변경에 어머니는 한 달동안 도시락 조차 싸주지 않았을 정도로 반대가 심했다고 밝혔다.

그랬던 그를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던 사람은 다름 아닌 아버지였다. “평생 후회 안 할 자신있니? 밀어붙여라. 엄마는 내가 책임질게”라며 든든한 지원군이 돼줬던 아버지 덕에 어머니와도 화해했다고.

헤럴드경제

걸그룹 출신인 배우 강성진의 아내 이현영 씨는 최근 모 방송에 출연 혹독한 다이어트로 예전의 미모를 되찾았다.[사진=별거가별거냐 화면 캡처]

또한 그는 아내 이현영 씨의 집안과 관련해서도 이야기를 이어갔다.

아내의 언니가 탤런트 이현경이며 그 처형 남편이 바로 유명한 뮤지컬 배우 민영기이며 누나 부부와 조카도 모두 배우라고. 게다가 그의 매형 친동생이 강우석 감독이라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그로인해 한 사람이 잘못해도 가족 모두가 욕을 먹게 된다고 연예인 가족으로서의 고충도 털어놨다.

세 아이의 아버지이기도 한 강성진은 MC들이 “어떻게 셋이나 낳을 생각을 했냐”라는 질문에 “셋 다 저의 의지가 아니었다. 모니터에 있는 저 분의 의지였다”며 아내 이현경의 사진을 가르켜 좌중을 폭소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