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 3번 만에 구속…한 해 동안 달려온 우병우 수사


영장 3번 만에 구속...한 해 동안 달려온 우병우 수사

[앵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 가운데 최근까지 불구속 상태였던 유일한 인물, 바로 우병우 천 청와대 민정수석입니다.

취재진을 무섭게 쏘아보며 ‘레이저 눈빛’ 등 숱한 논란을 낳았지만, 지난달엔 예전과 사뭇 달라진 모습도 보였던 우 전 수석은 검찰의 세 번째 영장 청구 끝에 구속됐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각종 개인 비위 혐의 등으로 검찰과 특검 조사를 무려 다섯 차례나 받았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지난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땐 취재진을 쏘아보며 ‘레이저 눈빛’ 논란을, 팔짱을 낀 채 웃는 모습이 촬영되면서 ‘황제 소환’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국정 농단 사건과 관련해 지난 2월과 4월 특검과 검찰이 각각 청구했던 구속영장마저 모두 기각되면서, ‘법꾸라지’라는 달갑지 않은 별명까지 얻게 됐습니다.

지난달 네 번째 검찰 소환 땐 숙명을 언급하며 사뭇 달라진 모습을 보였지만,

[우병우 / 前 청와대 민정수석 : 1년 사이에 포토라인에 네 번째 출석입니다. 이게 제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고, 또 헤쳐나가는 것도 제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국가정보원을 통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불법사찰한 혐의로 세 번째 영장 청구 끝에 구속됐습니다.

우 전 수석은 이후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해 달라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지난 27일 법원이 기각하면서 구속 상태로 향후 검찰 수사와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우 전 수석의 개인비리 의혹은 대부분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현재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1심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검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내년 초 우 전 수석을 추가 기소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 우병우 전 수석의 직무 범위를 어디까지 봐야 하는지가 여전히 쟁점인 만큼, 향후 우 전 수석과 검찰 간에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