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독극물 사건 보복으로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영국, 독극물 사건 보복으로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런던=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영국은 14일 열흘 전 발생한 러시아 이중간첩 독극물 살해 기도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면서 보복 조치로 23명의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들을 추방했다.

이날 테리사 메이 총리는 하원의 주간 질의응답 시간에, 러시아가 옛 소련 군사용 신경작용제가 영국 망명의 러시아 스파이 부녀에게 사용된 사실을 13일 자정까지 해명하라는 영국의 요구를 무시하며 영국을 “경멸”했다고 지적한 뒤 이 같은 보복 조치를 공표했다.

총리는 러시아 외교관들은 1주일 안에 영국을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또 러시아와의 고위급 접촉을 전 분야에 걸쳐취소하며 올 러시아 월드컵대회에 왕실의 참석 취소를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정보기관 대령이었던 세르게이 스크리팔은 영국에 정보를 넘기다 발각돼 2006년 13년 형을 받고 복역 중 스파이 맞교환으로 석방된 직후 2010년 영국에 망명했다. 스크리팔은 사건 전날 러시아에서 영국에 온 딸 율리아와 함께 소련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접촉돼 혼수상태에 빠진 채 발견되었으며 아직 위중한 상태다.

러시아는 이들을 독살할 동기가 없으며 증거가 없는 일방적 주장이라며 영국에 독극물 샘플을 보내라만 요구했다.

메이 총리는 12일 배후가 러시아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하면서 13일 자정의 해명 시한을 최후통첩했다.

kj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