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찰, 런던 교외 주택가 급습 ‘폭발물 수색’


영국 경찰이 런던 교외 주택가를 급습해 폭발물 수색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내무부에 따르면 런던 경찰 특수부대는 이날 런던 남서부 교외 서레이 지역 선버리의 한 주택가에서 주민을 대피시킨 후 한 주택을 급습,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 지역 상공은 비행금지구역으로 일시 설정돼 항공기, 무인기(드론) 등의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경찰은 안전상 이유로 수색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압수수색의 결과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역 언론 등은 해당 주택에 고성능 폭탄이 있을 가능성을 고려한 수색으로 보고 있다. 앞서 전날 런던 지하철에서는 폭탄 테러가 발생해 시민 30여 명이 부상을 입은 바 있다.

런던 남부 파슨스 그린 지하철역 승강장에 들어선 열차의 문이 열린 직후 그 안에서 페인트통처럼 보이는 물체가 폭발했다. 부상자 대부분은 화상을 입었으며 대피 과정에서 다친 사람도 있었다. 다만 목숨이 위급한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집단 ‘이슬람국가'(IS)는 사건 이후 테러 주체가 자신들이라고 주장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번 테러로 국가 전역의 테러 경보 수준을 기존의 ‘심각(severe)’에서 ‘위급(critical)’으로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는 즉각적인 추가 공격을 우려하는 정도로 테러 등급 중에서는 최고 수준이다.

이후 이날 오후 런던 도버 항구지역에서 18세 용의자를 체포했다. 용의자는 현장 인근 경찰서에 구금된 상태로 런던 남부 경찰서로 압송돼 본격적인 수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투데이/정수천 기자(int1000@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