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날씨] 돌풍과 함께 오후부터 전국에 ‘눈 또는 비’


(서울=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기상은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북, 제주도산지에 눈(1~7cm)이 오겠고, 남쪽으로 갈수록 비(5~20mm)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예보했다.기상청은 예상 적설(30일 오후부터 31일 새벽까지)은 강원산지, 북한 2~7cm,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북, 제주도산지, (31일) 전북동부, 경북내륙 1~5cm, 충남, 서해5도(30일), (31일) 전남동부내륙, 경남북서내륙 1cm 내외다.

예상 강수량(30일 오후부터 31일 새벽까지)은 전국(제주도 제외), 서해5도(30일), 울릉도.독도 5mm 내외, 제주도, 북한 5~20mm 등이다.

또 “중부지방의 적설은 다소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기가 불안정해 눈이나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또 “31일 아침까지 평년보다 조금 높은 기온을 보이겠지만 낮부터는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아지겠다”고 전했다.

이어 “31일 저녁 고기압의 영향권에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여 해넘이를 볼 수 있겟다”며 “단,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 제주도는 해상에 발생한 구름에 의해 해넘이를 보기는 쉽지않겠다”고 전했다.

특히 2018년 새해 첫날인 1일은 동해 먼바다에 낮은 구름이 끼겠으나, 고기압의 영향권에서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은 하늘상태를 보여 해가 뜨는 모습을 볼 수 있겠다.

또한, 내일 (31일) 해안과 강원산지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에도 약간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란다.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