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6월 개헌 무산에 “야당 입으로만 개헌”vs“개헌 장사쇼 막내려”


여야, 6월 개헌 무산에 “야당 입으로만 개헌”vs“개헌 장사쇼 막내려”

여야는 25일 국민투표법 개정안이 처리 시한을 넘긴 채 계류되면서 6월 개헌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책임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입으로만 개헌을 주장했다’고 비판했고,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 장사’가 일단락됐을 뿐 개헌은 진행 중’이라고 받아쳤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야당들은 입으로는 개헌을 하자고 하면서 정작 실천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은 정쟁에만 몰두해 해야 할 책무마저 걷어차 버렸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31년 만에 잡은 국민 개헌의 소중한 기회가 야당의 온갖 훼방으로 인해 물거품될 것 같아 두렵다’고 밝혔다.

이에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자리에서 ‘6월 13일이라는 시간표를 짜놓고 개헌 장사를 한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쇼가 막을 내렸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에 무산된 것은 청와대와 민주당의 개헌 꼼수다’라면서 ‘국회에서 국민 개헌이 완성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정부 개헌안 철회를 요구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깨끗이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국회가 개헌안을 부결하면 문 대통령은 정치권에 책임을 떠넘길 텐데, 정작 대통령은 책임이 없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은 공동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 명령으로 시작된 개헌 기회가 거대 양당의 정쟁에 막혀 좌초될 위기에 놓였다’면서 ‘빠른 시일 안에 국회가 주도하는 개헌을 성사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쿠키뉴스 김성일 ivemic@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