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내년 예산 자동부의 시점 12월2일 정오까지 연기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임형섭 기자 = 여야가 내년 예산안의 본회의 자동 부의 시점을 처리 기한인 12월2일 정오까지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등 여야 원내대표는 30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긴급 회동을 하고 이 같은 내용에 의견을 모았다고 국회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애초 예산안은 국회 선진화법에 따라 12월1일 자정에 본회의에 부의하지만, 여야가 합의하면 이를 연기할 수 있다”며 “정 의장이 예산안과 예산부수법 본회의 부의 시점을 12월2일 정오로 연기하자고 제안해 여야가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여야는 다만 애초 예산 처리를 위해 잡아놓았던 다음날(12월1일) 본회의는 예정대로 개최, 계류 중인 안건을 처리할 방침이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