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취중, 아빠는 외출중… 3남매 삼킨 화재


“라면 끓이다… 담배 때문에” 혼자 살아남은 엄마 횡설수설

광주광역시 두암동 한 아파트에서 31일 새벽 불이 나 정모(여·22)씨가 화상을 입고, 정씨의 어린 삼 남매가 숨졌다. 정씨는 경찰에 “라면을 끓이기 위해 가스레인지에 불을 켜놓고 깜빡 잠이 들었다”고 했으나, 이후 “담뱃불을 (이불에) 잘못 끈 것 같다”고 진술을 바꿨다. 경찰은 정씨를 과실치사 및 중실화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화재는 이날 오전 2시 26분쯤 정씨의 11층 아파트에서 발생했다. 작은 방 전체와 부엌·거실 일부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25분 만에 진화됐다. 작은 방에서 정씨의 아들 2명(4·2세)과 15개월 된 딸이 숨진 채 발견됐다. 베란다에 피신했다가 구조된 정씨는 손과 발에 2도 화상을 입었다.

정씨는 불이 나자 PC방에 있던 전 남편 이모(21)씨에게 전화해 신고하도록 했다. 정씨와 이씨는 지난 12월 27일 이혼했으나 아직 함께 거주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정씨는 외부에서 술을 마시고 화재 발생 30여분 전 귀가했다. 경찰은 “정씨가 (이불에 비빈) 담뱃불이 꺼졌는지 확인하지 못하고 잠든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경찰에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거실로 들어왔는데, 막내가 칭얼거려 안아주다가 같이 잠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숨진 삼 남매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광주광역시=김성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