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부터 불만 많아’…90대 아버지 둔기로 살해 아들 붙잡혀


'어릴 적부터 불만 많아'…90대 아버지 둔기로 살해 아들 붙잡혀

【군산=뉴시스】윤난슬 기자 = 잠을 자고 있던 90대 아버지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김모(6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1시께 군산시 임피면 집에서 아버지(90) 머리를 둔기로 여러 차례 내려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 아내는 이날 오전 6시36분께 “시아버지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김씨가 가족들이 자고 있던 시각 혼자 아버지가 있는 안방으로 들어간 정황을 확인하고 용의자로 특정,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어릴 적부터 아버지에게 불만이 많았다. 아버지라고 부르기도 싫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와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ns4656@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