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낙규의 Defence Club]최고 고도 날린 北 미사일은 ‘화성-14형’


[양낙규의 Defence Club]최고 고도 날린 北 미사일은 ‘화성-14형’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이 29일 새벽 기습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종류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15일 중장거리미사일(IRBM) 화성-12 발사 이후 만 75일만이다. 북한은 올해 총 16번의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으로 한미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날 군 관계자는 “이날 발사된 미사일의 고도는 약 4500km로 지금까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 중 가장 높은 고도”이라며 “정밀분석을 해야겠지만 ICBM ‘화성-14형’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북한이 ICBM급인 ‘화성-14형’을 1차 시험 발사한 것은 지난 7월 4일 구성시 방현 일대에서다. 당시 최대 고도는 약 2802km, 비행 거리는 약 933km였다. 2차 시험은 그달 28일 자강도 전천군 무평리 일대에서 이뤄졌다. 당시 최대 고도는 약 1000km 늘어난 약 3724.9km, 비행 거리는 약 998km였다. 하지만 이번 미사일의 고도는 약 4500㎞로 당시 최고고도는 3700여㎞로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고도가 약 800㎞ 정도 더 높아졌다. 미사일 사거리는 최대 고도의 약 3배에 달하기 때문에 ‘화성-14형’의 사거리는 최소 1만2000km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도발은 한미 군 당국의 대비태세를 확인해 보는 것은 물론 연이은 시험으로 사거리를 늘리는 의도로 분석된다. 우리 군은 이날 오전3시23분께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적 도발 원점까지의 거리를 고려해 지ㆍ해ㆍ공 동시 탄착개념을 적용한 미사일 합동 정밀타격훈련을 실시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