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한목소리로 “조국 사퇴하라”


야3당, 한목소리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식 금융원장이 사의를 표명했지만 야당의 공세가 진화되지 않고 있다.

16일 김 원장의 사퇴 직후 자유한국당과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한목소리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를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시절 자신이 만든 더미래연구소에 ‘셀프 후원’한 내용을 위법하다고 결론 내렸다. 김 원장은 즉각 사의를 표명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김 원장의 사퇴 직후 “애초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의원 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도 선관위는 위법임을 이미 알렸다”며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 대변인은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더는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며 “조국 수석은 김 원장 사태는 물론 일년 간 벌어진 인사 참사의 책임을 져야 하며, 대통령은 조국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각을 세웠다.

권성주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며 “인사를 망사(亡事)로 일관한 조국 민정수석의 즉각 사퇴는 말할 것도 없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 역시 “김 원장 임명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은 책임져야 한다”며 “대통령 직접 결정이 아닌 선관위 결정으로 금감원장 사퇴하게 만드는 상황을 몰고 온 것에 대해 청와대 인사라인과 민정라인의 총사퇴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