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가상화폐 채굴 전력이 가정용 웃돈다”


올해 아이슬란드에서 가상화폐 채굴에 들어가는 전력 소비량이 가정용 전력 소비량을 추월할 전망이다. AP통신을 비롯한 주요 외신은 “시장 변동성에도 채굴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아이슬란드에서도 가상화폐 채굴에 많은 전력이 들어가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아이슬란드의 대표적인 전력기업 히타베아 서더네스야(Hitavea Sudurnesja Ltd.)의 요한 사이거버그슨 임원은 “올해 가상화폐 채굴에 들어가는 전력 소비량은 지난해 대비 두배 차이나는 100MW가량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아이슬란드 주민 34만명이 가정용으로 소비하는 양을 대폭 웃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비트코인 채굴에는 많은 양의 전력이 필요하다”며 “세계 각지에서 채굴 자체가 전력 낭비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PoW(Proof of Work·작업증명) 대신 PoS(Proof of Stake·지분증명) 시스템을 적용하거나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사용해 채굴 컴퓨터에 전원을 공급하는 방법 등이 제안된 바 있다”고 전했다.

한 가지 안심할 것은 아이슬란드의 채굴 환경은 중국과 같이 채굴 작업장이 발달한 국가들에 비해 오염이 적다는 것이다. 아이슬란드는 환경친화적인 석탄 대체물을 활용하고 있으며 수력 및 풍력 발전소를 이용하는 등 자연친화적인 채굴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는 것이 외신의 설명이다.

다만 아무리 환경적이라 해도 아이슬란드 정치인들의 반응은 달갑지만은 않다. 스마리 맥카르티 아이슬란드 정치인은 이날 비트코인 채굴 활동과 관련해 세금을 매길 가능성을 시사했다. 비트코인 채굴로 인해 채굴자가 나라 안에서 특정 가치를 창출해내기 때문에 세금을 매겨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맥카르티 정치인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은 비트코인 채굴을 비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는 “우리는 실질적으로 존재하지 않고 투기영역에 불과한 요소를 생산해내는 데 수십 메가와트 혹은 수백 메가와트를 낭비하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김연지 인턴기자(songyun92728@gmail.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