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3위’ KCC 추승균 감독 “마지막 미스가 아쉽다”


'아쉬운 3위' KCC 추승균 감독

[잠실학생=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마지막 미스 하나때문에 져 아쉽다.”

전주 KCC가 정규 리그 최종전에서 아쉽게 패하며 3위로 밀려났다. KCC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와 경기에서 88-91로 패했다. KCC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6위 인천 전자랜드와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놓고 다툰다.

경기 후 KCC 추승균 감독은 “오늘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다. 이번 시즌 힘든일도 있었고 어려움도 있었는데 선수들이 잘해줬다. 오늘도 잘 뛰어 줬는데 마지막 미스 하나때문에 져서 아쉽다. 오늘 경기는 잊고 6강 플레이오프 준비 잘 하겠다”고 말했다.

플레이오프 상대로 결정된 전자랜드와 상대 전적에선 KCC가 4승 2패로 앞서 있다. 이에 대해 추 감독은 “전자랜드도 플레이오프 준비를 잘 하고 나올 것이다. 우리도 전자랜드의 강점과 약점 잘 파악해서 1차전부터 총력전을 펼쳐 경기 잘 하겠다”고 말했다.
superpowe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