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노골드’ 배드민턴, 최상 복식조 다시 찾는다


'아쉬운 노골드' 배드민턴, 최상 복식조 다시 찾는다

세대교체 진통 속에 여자복식 2위, 남자단식 3위에 그쳐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드민턴 대표팀이 안방 팬들 앞에서 아쉬운 노골드에 그쳤다.

대표팀은 17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끝난 2017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에서 여자복식 은메달, 남자단식 동메달을 수확했다.

대표팀 중 유일하게 결승전에 오른 여자복식 장예나-이소희가 이날 중국의 황야충-위샤오한에게 0-2로 패해 준우승을 거뒀고, 남자복식 손완호는 전날 준결승을 통과하지 못해 공동 3위를 차지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최대 배드민턴 대회인 코리아오픈에서 대표팀이 금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한 것은 2014년 이후 3년 만이다.

강경진 대표팀 감독은 “기대했는데 아쉬운 부분이 있다. 코리아오픈은 팬들도 많이 오고 선수들도 기대하는 대회인데 그만큼 어려운 부분도 있다”고 아쉬워했다.

대신 “어린 선수들이 큰 경기에서 좋은 경험을 했다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위안했다.

대표팀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체제가 끝난 뒤 세대교체를 추진하고 있다. 기둥 역할을 하던 이용대, 유연성, 고성현, 김사랑, 김기정 등 남자복식 스타 선수들이 대거 은퇴하면서 새로운 주축 선수들을 발굴해야 하는 숙제를 안았다.

아직은 결과가 아닌 과정을 중요시하는 시기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 남녀 고등학생 선수 14명을 내보내 경험을 쌓게 했다. 그 가운데 주니어 여자복식 기대주 성아영(유봉여고)-김민지(전주성심여고)는 16강까지 오르는 성과를 냈다.

대표팀은 18일 곧바로 일본으로 출국한다. 오는 19∼2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오픈 슈퍼시리즈에 출전하기 위해서다.

이 대회를 끝으로 대표팀은 실험에 나선다.

지금의 복식조를 새로운 조합으로 맞춰보는 것이다.

세계랭킹 4위 장예나-이소희, 5위 정경은-신승찬 등 현재 대표팀 복식 분야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내는 여자복식부터 손을 본다.

장예나-이소희, 정경은-신승찬은 리우올림픽을 1년 앞둔 2015년 가을 새로 짝을 지은 복식조다.

강 감독은 “어린 선수들에게도 기회를 주려고 한다. 최적합의 조를 만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테스트는 다음 달 전국체전이 끝나고 덴마크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가 시작하는 10월 중순부터 연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강 감독은 “올해 안에 테스트를 끝내고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2020 도쿄 올림픽 체재를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