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실화]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2012년 9월 영국의 레스터 시 시의회 주차장
 
공사를 하던중
 
땅속에 있던 유골이 발견 됩니다,,
 
 
 
 
 
 
 
 
 
 
 
 
 
 
 
 
 
 
이 유골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오랜 연구와 검사를 했는데
 
 
 
놀랍게도  유골의 주인은
 
전쟁중 전사한 
 
리처드 3세라는 결과가
 
나왔고
 
이는 영국에서 큰 이슈 였습니다
 
 
 
 
 
리처드 3세는 
 
1483년 형인
 
에드워드 4세가 죽자
 
 
 
조카들이었던 에드워드 5세와 
 
요크 공 리처드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쿠테타를 일으켜서 섭정(Lord Protector)이 됬고
 
 
 
얼마 후 조카를 폐위시키고 
 
스스로 왕이된 인물입니다
 
(우리 나라의 수양대군 과 비슷하군요)
 
 
 
 
 
그후 2년뒤 중세 영국의 
 
요크 가문과 랭커스터 가문 사이에서
 
 내전이 일어나고
 
이 내전은 영국의 여려 유력 가문과
 
왕실 까지 휘말리게 되는
 
장미전쟁으로 발전 하게 됩니다
 
 
 
 
 
 
 
 
 
 
 
 
결국 리처드 3세도 이 전쟁에 참여 했고
 
용맹하게 싸웠지만
 
튜터 가문과 싸운 보즈워스 전투에서
 
사망 했다고  알려 졌는데
 
시신을 찾을수는 없었다고 알려졌죠,,
 
 
 
 
 
 
 
결국 이후 영국은 튜더 가문의
 
헨리 7세가 
 
왕위를 이어 가게 됩니다만,,
 
 
 
 
 
그렇게 전쟁중 없어진 왕의
 
유골이 
 
530년이 지난 뒤 
 
발견된 것이 였으니
 
영국 정부에선 여러모로
 
화제가 될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2015년 3월 26일, 레스터 시의 주민들의
 
지지와 
 
 
 
영국 왕실의 주도하에 사후 
 
리처드 3세는 530년 만에
 
성대한 국장으로 관에 묻힐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리처드 3세의 국장후
 
레스터 시에선 기적이 벌어 지는데
 
 
 
레스터 시를 연고지로 하는
 
만년 하위 축구팀 레스터 시티FC가
 
갑자가 승승장구 하기 시작 한것이였죠
 
 
 
 
 
우연이라지만 타이밍이 대단한게
 
그전엔 29 게임을 치르는 동안 
 
꼴랑 4승밖에 못 거둬서 
 
2부 리그 강등이 유력시되던
 
레스터 시티FC는
 
 
 
리처드 3세의 국장 이후
 
펼쳐진 9 게임에서 무려 7승을 올려 
 
잔류에 성공했으며, 
 
 
 
 
 
15~16시즌이 되어서는 
 
아예 리그 우승까지 하게 됩니다
 
 
 
 
 
이에 주민들은 
 
이 기적을
 
리처드 3세 의 은총이라고 생각 했고
 
 
 
 
  
 
 
 
 
 
 
 
 
 
리처드 3세의 동상에다가 
 
팀 굿즈를 걸기도 했고, 
 
 
 
웹상에서는 레스터 시티 유니폼을 입은 
 
리처드 3세의 초상화가 유행 하기도 했죠
 
 
 
 
 
여담으로 이때 레스터 시티 우승 배당금은
 
무려 5000배 였는데
 
레스터 시티 우승에 건 사람은 총 25명뿐이며 
 
 
 
그들이 받은 배당금은 일인당 160억이라고 합니다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