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됐지만…풀리지 않는 의문점들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됐지만...풀리지 않는 의문점들

[앵커]
실종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되긴 했지만 이번 ‘전남 강진 실종 사건’은 여러모로 의문점이 많습니다.

그동안의 사건 기록을 지 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토요일인 지난 16일, 여고생이 실종되기 전 친구와 마지막으로 남긴 대화 내용입니다.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해준다고 해서 만나러 간다며 집을 나섰습니다.

그로부터 2시간 반쯤 뒤 여고생의 휴대전화는 전남 강진군 도암면의 한 산악지역에서 신호가 끊깁니다.

당시 여고생이 만나러 간다던 아버지 친구 김 모 씨의 차량 역시 이 지역에 있었고,

김 씨는 이후 집 마당에서 옷가지를 불에 태우고 승용차를 세차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정황상) 의심스럽죠. 화면상 멀고 뭘 태웠는지도 모르잖아요. 지금, 식별할 수가 없어요.]

김 씨는 여고생 실종 다음 날인 17일 자신이 집 주변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실종 당일 딸의 행방을 수소문하던 어머니가 집으로 찾아오자 김 씨가 뒷문으로 황급히 도망간 사실이 YTN의 단독 보도로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사망을 확인한 후 여고생의 휴대전화 신호가 꺼진 전남 강진군 도암면 지역을 중심으로 일주일 넘게 집중 수색에 나섰습니다.

YTN 지환[haji@ytn.co.kr]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