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이정재, 우정출연인데 촬영 30회에 제작보고회까지 나온 사연


'신과함께' 이정재, 우정출연인데 촬영 30회에 제작보고회까지 나온 사연

배우 이정재가 ‘신과함께’에 우정출연으로 30회나 촬영에 임하고 제작보고회까지 참석하게 된 뒷얘기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재는 지난달 14일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염라대왕 역에 캐스팅된 비화를 밝혔다.

그는 “김용화 감독이 우정출연을 부탁해서 알겠다고 했다. 처음에는 굉장히 작은 역할이었다”며 “이틀 뒤에 다시 전화가 와서 좀 더 좋은 역할인 염라대왕을 제안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무슨 역할인지도 모르고 일단 알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의상, 특수분장 등 이런저런 테스트하는 데만 3일이 넘어갔다”고 토로하면서 “그제야 시나리오를 봤더니 염라대왕이 2편까지 나오더라. 우정 출연으로 30번을 나갔다. 결국 제작보고회까지 나오게 됐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김용화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고 나니 이야기에서 염라 역에 더 큰 배우가 필요했다. 작은 역할로 의사를 물어본 뒤 빗장 문이 열리기 시작하며 마수를 뻗치기 시작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이정재에 대해 “우정으로 30회 나온 배우”라고 추켜세웠다.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은 29일 누적 관객수 만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