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푸틴, 신년 축전 교환…밀월 관계 과시


시진핑-푸틴, 신년 축전 교환…밀월 관계 과시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새해 인사를 주고받으면서 밀월을 과시했다.

31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푸틴 대통령에게 발송한 신년 인사를 통해 “새해에도 함께 손을 잡고 노력해 중·러 간 정치·전략적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하기를 원한다”며 “양국 간 전방위적 실무 협력을 확대하고 국제 전략 협력 추진과 양국 관계 발전을 통해 새로운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어 “2018년과 2019년은 ‘중·러 지방 협력 교류의 해’로, 관련 활동을 통해 양국 지방 교류가 전면적으로 심화할 것을 확신한다”면서 “중·러 세대 간 우호와 공동 부흥의 이념이 양 국민의 마음에 더 깊어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양국의 전면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높은 수준에서 새롭게 중요한 발전을 이뤘다”면서 “양국은 상호 핵심적인 문제에 관해 확고한 지지를 보냈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및 해상 실크로드)와 유라시아 경제 동맹과 연계하는 중요한 초기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국제와 지역 업무에서 긴밀한 협조를 통해 세계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공헌을 했다”면서 “농업, 지역 협력, 혁신 등 분야에서도 지속해서 새 동력을 마련하고 민의에 기초한 양국 국민의 우호를 공고히 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보낸 축전에서 “새해를 축하하고 전 중국인이 행복과 건강을 바란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2018년과 2019년 러·중 지방 협력 교류의 해를 맞아 적극적으로 양국 지방 교류에 나설 것”이라며 “우리는 중국과 함께 노력해 양국의 전면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고 우호적인 양국 국민을 행복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올해 양국 관계를 돌아보며 “올해 새로운 성과를 거뒀다”면서 “양국의 무역액은 뚜렷이 증가했고 과학·문화·인문 영역에서 양국이 왕성한 교류한 데 만족한다”고 전했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