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전 대한항공 기장 “조현민 발자국 소리에도 직원들 긴장”


'시선집중' 전 대한항공 기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전 대한항공 기장이 조현민 전무의 이른바 ‘갑질 논란’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전 대한항공 기장은 “조 전무가 출근할 때 문 열고 들어오는 발자국 소리만 들어도 직원들이 긴장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평소 직원들을 대할 때눈 “정중하지도 공손하지도 않았다는 사례들이 자주 있었다는 얘기들은 전해 들었다”고도 덧붙였다.

이른바 땅콩회항 논란 이후 변화의 조짐이 없었을까. “소통광장의 활성화 등 형식적인 액션은 있었지만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애당초 의지가 좀 결여됐던 것 아닌가”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회사 조직원들이 공통적으로 느낄 수 있는 문제점은 소통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땅콩회항의 피해자 중 한명인 박창진 사무장에 대해서도 “안타까운 일인데 심지어 사내 게시판에서는 조롱당하는 듯한 모습들도 봤다”며 안타까움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현 상황대로라면 재발방지라는 건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우수하고 헌신적이지만 최고경영층이 그들을 대하는 태도나 존중감을 가지지 못한다면 변하지 않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은 평일 아침 7시 30분부터 9시까지 MBC 표준FM(수도권 95.9MHz)에서 방송되고, ‘MBC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포털사이트, 플레이 스토어 혹은 앱 스토에서 ‘MBC mini’를 검색하면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을 수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