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 원로 백기완 선생, 심장 질환으로 9시간 수술


시민사회의 원로인 백기완(86)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이 최근 심장 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해 9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무사히 마쳤으나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태다.

통일문제연구소는 23일(오늘) “백 소장이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병원에서 심혈관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고 밝혔다.

백 소장은 평소 호흡기 질환으로 치료를 받던 중 가슴 답답함과 오한을 호소해 9일 오후 서울대병원에 입원했고, 검사 결과 심장혈관의 동맥이 막힌 것으로 확인돼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소 관계자는 “백 소장이 폐 호흡기 질환으로 수년째 통원치료를 받았고, 이는 고문 후유증 여파로 진단된 바 있다”며 “최근 정밀검사에서 심장 주요 동맥 3개 중 2개가 완전히 막혀 있고 나머지 혈관도 거의 막힌 상태로 확인돼 혈관 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술은 잘 됐으나 출혈 가능성이 있고 회복 기간 중 폐렴 등 부작용도 올 수 있어 며칠간 집중치료실에서 경과를 봐야 한다는 것이 의료진의 설명”이라고 덧붙였다.

1932년 황해도에서 태어난 백 소장은 한국전쟁 때 큰형 등 가족과 헤어졌으며 1960년대 고 장준하 선생과 함께 민주화 운동과 통일운동을 했다.

1974년에는 유신헌법 개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가 옥고를 치렀고,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의 노랫말이 된 시 ‘묏비나리’의 원작자이기도 하다.

정유진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