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독일 승 예상, 한국 2002 향수에 빠져있어”


슈틸리케,

[인터풋볼=쾰른(독일)] 이명수 기자= 울리 슈틸리케 전 한국대표팀 감독이 또 다시 한국에 독설을 날렸다.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은 독일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면서 2002년의 추억에 빠져있다고 비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25일(한국시간) 발행된 독일 ‘키커’ 지면판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독일의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을 전망했다. 한국은 오는 27일 23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경기를 치른다.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은 지난 2~3년 동안 선수들이 소속팀에서 제대로 뛰지 못했다. 김진수, 지동원, 박주호가 대표적이다”면서 “한국과 중국 사이의 정치적인 문제로 인해 중국파 선수들이 벤치에 머물러있었던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슈틸리케 감독은 자신을 경질한 대한축구협회를 비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내가 한국을 맡을 때 선수들은 자신들의 능력의 50% 밖에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축구협회는 항상 언론과 대중들의 의견 사이에서 용감한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슈틸리케는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은 2002년에 대한 향수에 빠져있다. 한국은 당시 홈에서 열리는 월드컵에서 몇달 동안 선수들을 합숙시켰고, 때문에 4위까지 오른 것이다”면서 “한국은 9회 연속 월드컵에 진출했지만 그 사이 수 많은 감독들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슈틸리케 감독은 손흥민과 기성용을 키플레이어로 꼽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손흥민은 한국의 ‘팝스타’이다. 현재 소속팀에서 황금기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한국에는 해리 케인이나 델레 알리가 없다”면서 “기성용도 뛰어난 선수이다. 하지만 이 두명의 선수로는 충분하지 않다. 한국은 독일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인터풋볼

사진 = 윤경식 기자, 이명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