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마지막회, 박형식 2년 복역 후 출소…장동건과 재회


'슈츠' 마지막회, 박형식 2년 복역 후 출소…장동건과 재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박형식이 위기에서도 기억력으로 살아남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드라마 ‘슈츠’ 최종화에서 고연우(박형식)는 사기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았고 검사와 마주했다.

검사는 고연우에게 최강석(장동건)을 지목하며 합의를 하자고 했다. 고연우를 집행유예 처분해 주는 대신 최강석을 집어넣겠다는 협박이었다. 이후 고연우는 다른 제안을 냈다. 고연우는 “지난 번 제안한 합의를 생각해봤는데, 전 좀 다른 합의안을 제시할까 한다”고 입을 열었다.

고연우는 이어 검사도 ‘가짜’라고 지적했다. 고연우는 “과거 검사님은 그날 변호사 시험을 보지 않았다. 수험번호를 내가 기억하는데 그날 시험 본 건 검사님이 아니었다”라고 했다. 고연우가 대리 시험을 봤던 사람이 우연찮게도 바로 눈 앞의 검사였던 것.

이어 고연우는 “가짜 변호사를 취조하는 가짜 검사. 검사님은 이게 우연 같아 보이냐”고 되물었다. 또한 “우리가 다시 만나게 된 건 그쪽이랑 나 잘못된 선택을 한 바로 그날 결정된 거다”라며 “협박이 아니라 합의다. 서로의 약점을 나눠 갖는 합의. 내 잘못 인정할 테니 최변호사님이랑 강앤함, 아니 최앤강 건들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의연하게 구치소로 간 고연우는 징역 2년을 선고 받아 복역했다. 고연우가 회사와 최강석을 지키기 위해 죗값을 받는 동안, 최강석도 자신의 방식으로 로펌을 지켜나가며 시간이 흘러 2년이 지났다.

출소한 고연우를 최강석이 맞이했고, 두 사람은 함께 승용차를 타고 새로운 길로 나아갔다.

한편, 미국에서 시즌7까지 제작된 동명의 인기 TV시리즈를 원작으로 하는 ‘
슈츠(Suits)’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렸다.

jjm92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