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 개소


경기도 수원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교통약자 이동 편의를 위한 기술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장안구 경수대로 893 현지에서 ‘수원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기술지원센터는 장애인·노인·임산부·어린이 등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시설(도로·여객 시설 등) 설치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술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또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 제10조의 설치기준에 따라 설계도서를 검토하고, 현장점검을 한다.

이와 더불어 이동편의시설이 제대로 유지·관리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이동편의시설 설치·관리 현황 실태조사를 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모든 시민은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지키고,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보장받아야 한다”면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가 장애물 없는 보행 환경을 조성하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술지원센터 운영은 (사)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수원시지회가 담당하며, 수원시와 (사)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수원시지회는 지난 9월 15일 수원시청에서 ‘수원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 기술지원센터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