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연기’에 ‘발리 전세기 파견’까지… 文대통령, 朴정부 안전불감증 제거


‘수능 연기’에 ‘발리 전세기 파견’까지… 文대통령, 朴정부 안전불감증 제거

뉴스웨이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 통화하는 모습. 사진 = 청와대 제공

[뉴스웨이 우승준 기자]

박근혜정부 때 전국 곳곳에 도사리던 안전불감증이 문재인정부 출범 후 제거되는 모양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외에서 발생한 자연재해를 대처하는 모습에서 알 수 있다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5 지진 관련 빠른 대응력을 선보였다는 게 중론이다. 세심한 배려도 돋보였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일주일 연기가 그렇다. ‘수능 연기’는 수능 제도 도입 후 24년 만에 처음 발생한 일이기도 하다.

당초 11월16로 예정됐던 수능이 일주일 연기돼 11월23일 진행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고심 끝에 내린 결단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미리 고정된 수능일을 변경한다는 것은 국내 교육계 큰 혼란을 야기한다는 우려가 존재했다.

그리고 약 60만명 수능 수험생 중 포항 내 수험생은 5600만명. 전체 수험생 중 포항 내 수험생이 1%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러한 결단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수능 바로 다음날인 11월24일 공개됐다.

당시 포항지진 피해학교인 포항여고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처음에는 수능 연기를 쉽게 (결정)하지 못했다”면서 “다만 포항 학생들이 (지진으로 인해) 불안해서 (수능 때) 실력을 다 발휘하지 못하면 ‘불공정한 결과’가 벌어질 수 있었다”고 수능 연기 이유를 밝혔다.

재난문자의 신속성도 문재인 대통령의 재난대응력을 평가하는 중요요소가 됐다. 11월15일 포항지진 때 재난문자는 지진 발생 1분 만에 발송됐다. 반면 박근혜정부가 집권했던 작년 9월12일 같은 장소에서 규모 5.8 지진 발생 땐 재난문자가 30분가량 지체됐다.

◇ 외국 자연재해 관련 교민·관광객 안전에도 ‘촉각’ = 문재인 대통령의 자연재해 대응력은 외국에 있는 한국인에게도 적용됐다. 외교부가 인도네시아 발리 화산 분화로 발이 묶인 한국인 273명 귀국을 위해 30일 전세기를 긴급투입한 것이다.

외교계에 따르면 외교부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발리에 머물고 있는 한국인 273명 귀국을 위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를 운항한다. 대한항공 전세기는 이날 오전 출발했고, 아시아나 전세기는 이날 오후 3시쯤 인천공항에서 출발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9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향해 “발리 교민과 관광객의 안전한 호송을 위해 전세기 파견 등 적극적인 조치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우승준 기자 dn1114@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