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정우영 말다툼·불화설 전말 “경기 막바지라 힘들어서”


손흥민 정우영 말다툼·불화설 전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축구선수 손흥민 정우영 말다툼을 벌였다며 불화설에 휩싸인 가운데 대한축구협회는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7일 한국 축구협회에 따르면 손흥민 정우영이 ‘서로 화를 냈다’, ‘팀 내부 분열이다’는 의혹이 보여졌던 장면은
두 선수는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불거진 것이라 밝혔다. 손흥민이 돌아 나가면 정우영이 공을 넘겨주기로 약속했지만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는 것.

이에 관계자는 손흥민이 웃으며 정우영에게 ‘조금만 늦게 차서 주지’라고 말했고, 이에 정우영은 ‘내가 킥을 하는 동시에 (손)흥민이 네가 스타트를 하는 줄 알았지’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정우영의 일그러진 표정에 대해서 역시 경기 마지막이라 너무 힘들어서 그런 표정이 저절로 나온 것이라 해명했다.

한편 문제의 장면은 이날 오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티볼리노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나왔다.

무기력한 경기력 속에 0-0으로 비긴 가운데, 경기 말미 손흥민과 정우영의 신경전 논란이 불거졌다.
경기 종료 직전 손흥민이 정우영을 향해 어떤 말을 하며 지나갔고, 정우영은 얼굴을 찡그리며 손흥민에게 대꾸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며 두 사람의 불화설이 불거졌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