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이국종에게”요즘 학생들이 성형외과만 간다는데”


손석희, 이국종에게

손석희, 이국종에게

손석희, 이국종에게

손석희, 이국종에게

JTBC ‘뉴스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성형외과 의사들에게 갖는 편견을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오후 이국종(48) 교수는 JTBC ‘뉴스룸’ 손석희(61) 앵커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손 앵커는 이 교수와 귀순 병사의 상황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그러다 손 앵커는 성형외과로 쏠리는 의대생들의 현상에 대해 언급하며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 교수에게 물었다.
JTBC ‘뉴스룸’
이 교수는 “과거에는 지금 이국종 박사께서 하고 계시는 외과의사에 지원하는 의대생들이 많았는데, 요즘에는 성형외과를 지원하는 의대생들이 가장 많고, 외과를 지원하는 의대생들이 가장 적다고 하더라. 맞는 얘기인가?”라고 묻는 손 앵커에게 “아닙니다, 선생님”이라고 답했다.
그는 “(성형외과가 완전히 일반외과에서 분과 자체가 안됐던) 과거 제가 외과를 지원할 80년대 후반, 90년대 초반만 해도 일반 외과는 인기가 거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 교수는 “제가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는데, 성형외과 의사들에 대해 ‘너무 돈을 추구한다’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알고 보면 성형외과 의사들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치열하게 공부하는 집단”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교수는 “지금 대한민국 거리에는 전 세계에 없는 신인류 같은 종족들이 생겼다. 시각이 바뀌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저같이 생명을 직접 다루지 않더라도 국민에게 기쁨과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의료산업 발전도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이 교수는 김종대 의원이 지적한 ‘귀순 병사 인권 침해’에 대해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 교수는 “형사처벌 받을 것이 있다면 주치의인 내가 책임을 지겠다. 자부심과 명예로 버티고 있는데 개인정보를 판다는 비난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의료법 문제 있어서 일반 환자 쉽게 공개 안 한다. 국민의 알 권리와 정부 기관의 입장, 그리고 환자의 권리가 부딪히는 상황이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