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스위스] ‘스나이퍼’ 세르비아, 샤카 ‘바주카포’가 결국 치명타였다


[세르비아-스위스] '스나이퍼' 세르비아, 샤카 '바주카포'가 결국 치명타였다

[엠스프뉴스]

스위스가 세르비아에 2-1 역전승을 달성하며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밝혀냈다.

세르비아와 스위스는 6월 23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 그라드 스타디움에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E조 조별예선 2차전 일전을 펼쳐 2-1 스위스의 승리가 기록됐다.

이날 선제득점을 기록한 것은 세르비아였다. 세르비아는 1차전 코스타리카와 마찬가지로 185.6cm, 32개국 중 최고 신장을 자랑하는 높이를 적극 활용하고자 했고 이는 전반 4분만에 미트로비치의 헤딩득점으로 연결되며 성공을 거뒀다.

세르비아의 1, 2차전 모습을 보면 ‘원거리’ 적겨수인 ‘스나이퍼’에 가깝다. 좌우측 수비수인 알렉산드라 콜라로프와 이바노비치는 무리하게 위로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빈 틈이 생기면 지체 없이 자신의 자리에서 얼리크로스를 올렸다. 거리가 조금 있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킥 정확도를 갖춘 이들의 크로스는 최전방 공격수와 공격형 미드필더, 세르게이 밀린코비치 사비치에게 정확히 연결되며 이날 세르비아는 가공할만할 제공권 능력을 보여줬다.

특히 세르비아의 선제득점 장면에서 이런 모습은 두드러졌다. 전반 4분, 미트로비치는 우측에서 올라온 얼리크로스를 결정적 헤딩슛팅으로 연결했으나 스위스 골키퍼, 조머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재차 우측에서 공을 따낸 세르비아는 이번에는 두산 타디치가 다시 한번 크로스를 올렸고 미트로비치는 이를 또 다시 헤딩으로 연결해 득점을 따냈다.

이후에도 세르비아의 제공권 장악은 지속됐다. 특히 공격수 미트로비치는 스위스 수비진의 높이를 무력화시키는 수차례 헤딩슛으로 이날 공중볼을 완벽히 제압했다.

그러자 스위스는 앞으로 공격을 쏠리기도, 수비를 뒤에 배치하기도 어려웠다. 전반 60%에 가까운 볼 점유율을 기록했으나 동점 득점을 달성하지 못한 것이 그랬다.

엠스플뉴스

샤카의 득점 장면(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하지만, 스위스가 득점을 기록하기 까지는 파괴력있는 중거리 슛팅 한 방이면 충분했다. 주인공은 그라니트 샤카. 샤카는 6분 세르단 샤키리의 슛팅이 콜라로프의 몸을 맞고 나온 것을 빠른 속도로 달려들며 왼발 중거리 슛팅을 연결했다.

환상적인 슛팅이었다. 세기와 각도가 완벽한 이 중거리 슛팅은 촘촘히 쌓아논 수비수와 골키퍼 벽을 완벽히 벗겨내는 궤적과 함께 세르비아 골문 우측으로 정확히 향하며 득점으로 연결됐다. 단연, 바주카포를 연상시키는 대포알 슛팅이었다.

결국 스위스는 이 샤카의 한 방으로 동점을 달성한데 이어 후반 44분 세르단 샤키리가 극적인 역전 득점을 달성하며 16강 진출의 높은 가능성을 이어나갔다.

1차전 브라진전 무승부에 이어 승리를 거둔 스위스는 최종전, 2패로 탈락이 확정된 코스타리카를 만나며 승리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또한 세르비아는 1승 1무를 기록 중이 브라질을 상대해야하기에 스위스의 16강 진출 확률이 극적으로 더욱 높아지 상황이다.

스위스가 샤카의 극적인 중거리 슛팅과 함께 최종전 승리로 16강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다빈 기자
dabinnet@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빠’ 이상윤 vs ‘야빠’ 박동희, 토크 배틀

▶[W] 치어리더 걸그룹 총망라!(Photo 강명호)

▶전권 무료만화! 엠스플 만화관 GO!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