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4명 중 3명 ‘여름휴가 떠난다’… 8월 1째주 가장 몰려


성인 4명 중 3명 ‘여름휴가 떠난다’… 8월 1째주 가장 몰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인남녀 4명 중 3명은 올해 여름휴가를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피크 시즌은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가 될 전망이다.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1676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 계획’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우선 ‘올해 여름휴가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4명 중 3명인 75.1%의 성인남녀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업형태 별로 살펴보면 대학생 81.3%, 직장인 79.2%가 여름휴가를 계획 중이라고 답했다. 반면 구직자들의 경우 61.6%만이 여름휴가를 계획 중이라 답해 대학생 그룹과 20%P 가까운 차이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성인남녀들이 계획하는 여름휴가 시기는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가 가장 많았다.

잡코리아가 여름휴가 시기를 조사한 결과 △8월 1째주(15.9%), △7월 4째주(11.7%), △7월 3째주(11.2%)에 여름휴가를 계획 중이라는 답변이 상위권을 휩쓴 것. 또 예년보다 빠르게 찾아온 더위에 △6월 중(15.6%) 이른 휴가를 떠난다는 답변 역시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성인남녀들의 여름휴가 기간은 평균 3.8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직장인 평균 4.1일, 대학생 평균 3.7일, 구직자 평균 3.5일 순이었다.

올 여름 휴가지는 해외보다 국내가 인기를 끌었다. ‘여름휴가 어디로 떠날 계획인가요?’라는 질문에 ‘국내(69.1%)’로 떠나겠다는 답변이 ‘해외(30.9%)’보다 2배 이상 응답률이 높았던 것.

휴가비용은 국내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성인남녀들의 경우 평균 47만 8000원 정도를 예상했고, 해외여행은 평균 169만 5000원을 예상해 큰 차이를 보였다. 특히 직장인의 경우 △국내여행(59만 1000원)과 △해외여행(203만 9000원) 예상 경비가 140만원 이상 차이나 가장 큰 편차를 보였다.

국내여행을 계획 중인 성인남녀는 부산/울산/경남(24.1%), 제주(19.7%), 강원(17.9%) 지역에서 휴가를 보낸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해외여행의 경우 동남아국가(33.9%), 일본(31.4%), 중국/홍콩(14.4%)에서 휴가를 보낸다는 답변이 상위권에 올랐다.

한편 성인남녀 다수가 작년보다 여름휴가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 입을 모았다. 잡코리아가 ‘여름휴가 비용 작년보다 증가할까요?’라고 묻자 76.8%의 성인남녀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여름휴가 비용 증가를 예상한 이유는 ‘항공편, 숙소 등 물가가 많이 올라서(52.8%)’, ‘올해 해외 등 더 먼 휴양지로 떠나서(24.7%)’, ‘작년보다 휴가 기간이 길어질 것 같아서(17.3%)’ 등이었다(복수응답).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