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앞두고 무연고자의 쓸쓸한 장례식, 울산하늘공원 합동추모제


설 앞두고 무연고자의 쓸쓸한 장례식, 울산하늘공원 합동추모제

‘고독사’ 등 무연고 사망자 울산에서만 129명

지금까지 가족찾은 무연고자는 단 1명
전국 해마다 무연고 사망자 1500명 내외
영면 기원하며 명설마다 합동추모제

【울산=최수상 기자】 설날을 이틀 앞둔 14일 울산하늘공원에서는 고 박재완 씨(52·울산시 북구 양정동)씨가 단 한 명의 가족도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쓸쓸히 화장됐다.

박 씨처럼 가족과 함께 해야 할 설 명절이지만 죽어서조차 가족과 만날 수 없는 무연고 사망자 수가 울산에서만 12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하늘공원이 개장한 지난 2013년부터 고독사 등으로 숨져 무연고자로 처리된 뒤 울산하늘공원에 봉안된 고인의 수는 이날까지 모두 129명에 이르고 있다.

이들의 사망 후 관할 구청에서 백방으로 연고자를 찾아봤지만 단 한 명의 가족도 나타나지 않아 홀로 화장된 뒤 하늘공원에 봉안돼 있는 상황이다.

지금까지 무연고자로 화장됐다가 뒤늦게 가족이 찾은 경우는 1명에 불과하고 오히려 시신을 수습하지 않겠다는 경우가 가끔 있었다고 울산하늘공원 측은 밝혔다.

무연고자 사망자는 하늘공원에 10년 동안 봉안된 뒤 자연으로 되돌아가 게 된다.

울산하늘공원은 이들의 쓸쓸한 죽음을 애도하며 해마다 설과 추석이면 합동추모제를 지내왔다. 이날도 설을 앞두고 합동추모제를 지냈다.

울산하늘공원 관계자는 “현세에서는 쓸쓸한 죽음 맞았지만 영혼이 있다면 그 영혼만이라도 영면할 수 있도록 추모제를 지내오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해마다 1000~1500명의 무연고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부분은 장례식 없이 화장 후 일정기간 위탁기관에 안치된 뒤 영영 세상과 이별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설공단은 설 명절을 맞아 울산하늘공원을 방문하는 참배객들의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이용객 편의를 위해 울산하늘공원 전 시설은 설 연휴기간에 정상운영한다. 단 화장시설인 승화원은 설 당일(16일) 휴장한다.

또 참배 인파를 고려해 임시제례실 19곳을 추가해 총 30곳의 제례실을 마련했다. 설 당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그 외 연휴기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연장 운영할 계획이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