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란정 화재 원인과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누리꾼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진 꼴”


석란정 화재 원인과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누리꾼

석란정 화재로 소방관 2명이 사망한 가운데, 화재 원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석란정은 16일 오후에 이어 17일 새벽 4시께 2차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 2명은 정자 안으로 들어가 잔불 정리를 하던 중 매몰된 건물 아래 깔려 사망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석란정 정자에는 전기시설이 없어 내부에서 의심할만한 화재 요인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CCTV 또한 없어 외부요인 또한 확정지을 수 없는 상황.

최근 석란정은 인근에 위치한 호텔측과 소유주 등이 건물 이전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onb****석란정 사고는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진꼴이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leb7****진짜 속상하고 슬프네요ㅜ 한가족의 가장이였을테고 젊고 이제 막 시작인 한집안의 아들이 순직을 하게 되었네요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qorr****석란정 같은 비지정 문화재는 건축물대장이 없는 사실상 무허가 건물이어서 …..무허가로 지어놓고 있어도 됨???”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