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 지원 신청 접수


서울시가 한국장학재단에서 학자금 대출을 받은 ‘서울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내달 1일부터 31일까지 2017년 하반기(2학기)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지역 대학생’이란 서울에 주소를 둔 국내대학 재학생 및 졸업 후 2년 이내 미취업자를 말한다. 소득 7분위 이하 일반 상환학자금 대출자와 3인 이상 다자녀 가구 대출자에게 발생이자 전액을 지원하고, 소득 8분위 일반 상환학자금 대출자와 소득 7분위 이하 취업 후 상환학자금 대출자에게는 소득분위별 차등 지원한다. 차등 지원범위는 당해 연도 예산범위 안에서 ‘서울특별시 대학생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서울시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신청 후에 재학생 지원대상자는 추후 재신청 없이 반기별로 연2회 졸업 때까지 지원된다. 다만 졸업생 미취업자 대상자는 반기별 신청기간에 관련 서류를 갱신, 제출해야 계속 지원받을 수 있으며 서울시가 이자지원금을 한국장학재단으로 보내 학자금대출 원리금을 상환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서울시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노출된 배너를 클릭하거나, 검색창에서 ‘이자지원’ 을 입력한 후 검색되는 관련 사이트 맨 위 상단의 경로를 클릭하면 신청할 수 있다. 시는 올 하반기 이자(7월~12월)를 지원할 계획이며, 원리금 상환여부는 2018년 4월 이후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에서 대출 잔액으로 확인할 수 있고 결과는 문자메시지로도 통보한다. 이자지원은 한국장학재단 개인대출계좌별 원리금 상환방식으로 이뤄지며, 지원금 지급전에 대출 완제(전액상환)된 계좌는 한국장학재단의 사업 기준에 따라 올 하반기부터는 지원이 불가능하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