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신임이사 전수안·최창원·정진성…구본준 고사


서울대 신임이사 전수안·최창원·정진성…구본준 고사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내년 총장 선거를 앞둔 서울대학교가 전수안 전 대법관,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대표이사 부회장, 정진성 사회대 교수를 신임 이사로 선임했다.

29일 서울대에 따르면 지난 4일 열린 제6차 이사회는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전 전 대법관, 최 부회장, 정 교수를 신임 이사로 선임하기로 의결했다. 하지만 구 부회장은 최근 고사의 뜻을 밝혔다.

서울대 관계자는 “구 부회장이 고사해 후속 인선을 진행 중”이라며 “나머지 3명에 대해서는 선임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대 이사회는 이사후보초빙위원회에서 올린 3배수의 후보를 놓고 표결로 신임 이사를 뽑는다. 이후 이사회에서 의결된 대상자들에게 승인 요청 과정을 거친 후 이사로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이번에 선임된 3명 이사의 임기는 내년 1월21일부터 2년간이다.

gogogirl@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