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주말 신촌역 광장서 ‘기차역 맥주 페스티벌’ 개최


【서울=뉴시스】손대선 기자 =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30일과 7월 1일 이틀간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경의중앙선 신촌역 광장에서 ‘기차역 맥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안동라거, 몽크IPA, 브루클린IPA, 가펠퀠쉬 등 60여 종의 국내외 수제맥주를 한자리에서 맛 볼 수 있다.

무대에서는 준오브집시, 감성주의, 유월밴드, 가능동 등이 출연하는 콘서트가 펼쳐진다.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한 광장 옆 ‘신촌 토끼굴’에서는 전자댄스음악 DJ파티가 진행되며 조명과 이미지, 텍스트를 활용한 포토존이 꾸며진다.

KT&G 상상univ와 함께하는 ‘세계문화여행 zone’에서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멕시코, 미국, 프랑스 등의 전통 음식과 놀이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영화 속 맥주와 그림으로 보는 맥주에 관한 강의, 맥주와 함께하는 힐링 요가, 수채 캘리그래피 액자 만들기, 향수 만들기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수제 맥주와 공방 체험 등 유료 프로그램에는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기차역 맥주 페스티벌’로 검색해 이용권을 구매한 뒤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페스티벌은 서대문구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특화프로그램 공모에서 선정돼 5회에 걸쳐 진행하는 ‘컬쳐브릿지 프로젝트’의 첫번째 행사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시민이 참여하고 소통하는 컬쳐브릿지 프로젝트로 신촌기차역 광장 일대가 문화와 관광의 중심지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sds110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