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건강 365] 시도 때도 없는 빈뇨ㆍ야뇨, 혹시 요붕증?


[생생건강 365] 시도 때도 없는 빈뇨ㆍ야뇨, 혹시 요붕증?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평소보다 소변의 양이 많아지고 시도 때도 없이 화장실을 찾게 되는 빈뇨나 야뇨 증상이 나타날 때 우리 몸의 이상을 의심할 수 있는데 여기에 평소에 기운이 없고 식욕이 감퇴하기도 한다면 요붕증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의 뇌하수체에서는 바소프레신(vasopressin)이라고도 불리는 항이뇨호르몬을 분비하고, 이 호르몬은 신장에 작용해 수분 배설을 감소시켜 우리 몸의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하는 기능을 합니다.

요붕증은 항이뇨호르몬이 뇌에서 부족하게 분비되는 경우인 ‘중추성 요붕증’과 항이뇨호르몬이 작용하는 신장(콩팥)의 이상으로 소변배출의 이상이 있는 ‘신성 요붕증’. 그리고 일반적인 수분 과다 섭취로 인해 항이뇨호르몬이 억제돼 소변이 많이 배출되는 ‘일차성 다음증’으로 나뉩니다.

중추성 요붕증이나 신성 요붕증은 체내 수분결핍이 지속적으로 진행됨에도 소변의 삼투압이 거의 증가하지 않고 혈장 삼투압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비정상 반응을 보입니다. 중추성 요붕증의 경우, 부족한 바소프레신을 주사하면 신장의 농축기능이 회복돼 소변의 삼투압이 증가하는 정상 반응을 보이며, 신성 요붕증의 경우에는 항이뇨호르몬 주사에도 정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감별해 진단할 수 있습니다. 반면 일차성 다음증은 항이뇨호르몬이 정상적으로 분비되고 신장의 반응도 정상기능을 하기 때문에, 수분제한을 시키면 소변과 혈액의 삼투농도는 정상적으로 증가하게 됩니다.

중추성 요붕증은 항이뇨호르몬을 보충하는 것으로 치료하며 뇌의 시상하부나 뇌하수체 부근에 이상이 동반된 경우가 있으므로 뇌 CT나 MRI를 검사를 통해 종양이나 염증 등 뇌의 기저 질환 확인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신성 요붕증은 저염식단과 함께 이뇨제를 복용하면 증상과 징후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중추성, 신성 요붕증의 경우 적절한 수분섭취가 안되거나 증상이 악화되면 쇠약, 발열, 정신장애, 허탈 증상 등이 생기고, 심하면 고삼투압혈증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소변의 양이 많다고 자각하게 되면 전문의와 상담해다뇨의 감별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도움말:고려대 구로병원 내분비내과 정혜수 교수>

kt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