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이서진X에릭X윤균상, ‘쌀국수·빠네까지’ 정점 찍은 마지막 식사 (종합)


'삼시세끼' 이서진X에릭X윤균상, '쌀국수·빠네까지' 정점 찍은 마지막 식사 (종합)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삼시세끼’ 에릭, 이서진, 윤균상이 특별한 요리로 득량도에서의 마지막 날을 채웠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마지막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에릭, 이서진, 윤균상은 마지막으로 바다 낚시를 즐기고 앤디와 민우를 배웅했다. 쿨하게 헤어진 3인방은 집으로 돌아와 마지막 밤을 맞이해 특별한 요리를 준비했다. 에릭이 이서진을 위해 쌀국수를 하기로 한 것.

몰래 가방에서 다양한 향신료를 꺼낸 에릭은 “계피와 팔각으로 향을 줄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서진은 “나 이거 정말 좋아해”라고 들뜬 모습으로 웃었고, 향을 맡아본 윤균상은 “양꼬치 집에서 고기 찍어 먹는 쯔란 향이 난다”라고 신기했다. 이어 에릭은 양파를 굽고 고수 씨를 더해 육수에 풍미를 더해 기대감을 높였다.

드디어 완성된 요리를 맛본 세 사람. 이서진은 “국물 맛 진짜 죽인다”라며 “생선 소스 맛도 대박이다”라고 감탄했다. 윤균상은 “고수 싫어했는데 이 쌀국수는 맛이 다르다”라며 이서진이 남긴 면까지 흡입했다. 에릭도 맛있게 맛본 후 “다시 쌀국수를 만들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며 득량도에서 선보였던 요리들을 되돌아봤다.

스포츠서울

에릭과 윤균상은 마지막 날 아침이 밝자 우유를 짜러 목장에 갔다. 목장에 도착한 에릭은 “너네 보는 것도 마지막이구나”라며 아쉬워했다. 윤균상 역시 “루비도 수고했고, 에디도 수고했어”라고 쓰다듬었다. 두 사람은 한참을 염소들과 시간을 보내고 우유를 짜고 다시 숙소로 돌아갔다.

이어 세 사람은 아침 식사도 특별한 걸 준비했다. 바로 배로 만든 국수. 시원한 배 국수에 ‘윤식당’에서 선보였던 불고기 고명을 올려 색다른 국수를 완성했다. 국수를 맛본 윤균상은 “너무 맛있다”라며 “추석 지나면 배 많이 남을 텐데 그걸로 또 만들어 먹었으면 좋겠다”라고 만족해했다.

점심에는 빵을 직접 구워 빠네를 준비해 최후의 만찬을 즐기기로 했다. 여기에 양파 수프를 곁들여 풍미 있는 한 상을 완성했다. 여기에 에릭표 크림 파스타가 준비됐고, 잘 구운 빵에 먹기 좋게 넣었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