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적극적 운용확대·고액 자산가 통한 수익 창출 기대”


아시아투데이 장일환 기자 = 유안타증권은 29일 삼성증권에 대해 자기자본을 활용한 적극적인 투자와 탄탄한 고액예탁 자산을 활용하면 발행어음 못지 않은 수익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7000원을 제시했다.

정준섭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삼성증권은 자체 투자 여력이 높아 이를 활용한 적극적 운용 확대를 통해 발행어음 미인가라는 단점을 어느정도 극복 가능할 것”이라며 “1분기 기준 레버리지 비율은 694.4%로 초대형IB 5곳 중 가장 낮으며 3분기 레버리지 비유로 700%대 초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낮은 레버리지 비율은 그만큼 지금까지 타사보다 보수적인 투자활동을 보였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이라며 “자체 자본여력을 활용한 적극적 투자 활동을 통해 발행어음과의 간격을 어느정도 극복하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3분기 삼성증권의 1억원 이상 고액자산수는 9만9000명이며 고객당 평균 자산은 10억원”이라며 “고액예탁자산만 100조원 수준으로 전체 예탁자산 183조원의 절반이 넘어 향후 우량 투자처만 확보되면 수익원 증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